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에 대한 나의 생각

Essay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에 대한 나의 생각

언젠가는 이런 전염병이 크게 터질 것 같았다. 이전 사스와 메르스보다 체감상 더 심각한 느낌이다. 여성보다는 남성이 더 쉽게 걸리고, 중국 우한으로부터 시작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하루가 바뀔 때마다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잠복기도 있어서 쉽게 파악하기도 어렵다. 한번 퍼진 바이러스는 사람의 이동경로에 따라서 여기저기 퍼트리고 다닐 것이다.

우민 교민들을 전세기를 띄워서 국내로 이송하고, 국내 충청도 지역에 곧 교민들이 격리될 것이다. 처음에는 천안으로 기사가 났다가 사실상 아산과 진천으로 결정이 되었다. 내가 거주하고 있는 곳에서 가깝지는 않지만, 그리 멀지도 않은, 사실상 서울과 경기 일부는 이미 전염병이 퍼졌다고 보고, 그나마 중부와 남부쪽은 아직까지 괜찮다고 하지만, 이것도 결국 시간문제일 것이다.

솔직히 하고 싶은 말도 많다. 거친 말을 쏟아내고 싶지만, 여기는 예의를 차려야 하는 공간이니까, 이하 생략.

곧 더 많은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릴 것이다. 다양한 분야에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이다. 의료산업이 급등하고, 식료품 사재기 현상도 일어날 것이며, 소비가 위축될 것이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모여야 하는 서비스 분야는 사업을 정리해야 할 정도로 매우 심각한 상황인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새로운 기회는 생기기 마련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