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러리 브랜드

2021. 7. 20. 02:30

구글 블로그(블로그 스팟)의 검색 설명(Description)의 중요도

공유하기

Google Blogger + Google SEO

구글 SEO에서 메타 태그는 꽤 중요하다. 물론, 이전보다는 그 중요도가 덜 떨어진 것 같아도 여전히 빈 값으로 두는 것보다는 어떤 내용이라도 값을 채우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메타 태그를 적용한 웹 사이트나 블로그, 웹 페이지에서 훨씬 더 검색 노출 빈도가 높다는 것이다.

메타 태그(검색 설명) 작성법

<meta name="description" content="...">

즉, 메타 태그 중에서 위와 같이 설명(description)을 의미하는 메타 태그는 구글 SEO에 있어서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다. 티스토리 블로그의 경우에는 별도로 각각 콘텐츠마다 메타 설명 태그를 적용할 수 없지만, 구글 블로그의 경우에는 메타 태그를 개별적으로 적용할 수 없다. 이러한 부분에 있어서 의문점이 생길 수밖에 없다. 구글 SEO에 맞게 콘텐츠가 작성되기 위해서 어떻게 메타 태그를 설정해주는 것이 좋을까?

구글 블로그(블로그 스팟)에서의 메타 태그 설정 방법

구글 블로그에서 콘텐츠를 작성할 때, 우측 메뉴바를 보면 '검색 설명'이라는 부분이 있다. 그곳에 내용을 채워 넣으면 콘텐츠의 메타 설명 태그가 적용되는 것이다. 만약, 제목이 짧다면 검색 설명을 넣을 때 애매해지는 부분도 분명히 존재한다. 이러한 메타 설명 태그, 혹은 검색 설명 부분은 해당 콘텐츠를 요약한 내용이 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검색 엔진은 메타 데이터를 확인하고 검색 포털에 노출시킬 때, 스니펫으로 활용한다. 즉, 검색할 때 제목 바로 아래에 해당 웹페이지의 설명문이 들어가는 것이다. 이것은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

단순히, 로봇에 있어 SEO 점수를 높게 평가받기 위함이기도 하지만, 해당 부분은 직접 검색하는 사람이 볼 수밖에 없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검색 설명이 제대로 작성되어 있다면 방문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으며, 어느 정도 내용을 유추할 수 있게 되므로 방문자가 원하는 콘텐츠일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그러한 과정은 재방문이 높아지고, 이탈률이 적어진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메타 태그(검색 설정)는 어떻게 작성하는 것이 좋은가?

구글 블로그는 설정을 통해서 웹페이지의 메타 태그를 작성할 수도 있지만, 각각의 웹페이지마다 메타 태그를 다시 작성해줘야만 한다. 단순히 키워드를 작성하는 것보다는 해당 내용을 요약한 내용이 서술형으로 들어가는 것이 좋다. 너무 짧거나 긴 것보다는 적절하게 80~120자 정도 검색 설명을 입력해주는 것이 좋다. 이는 개별적으로 검색 설명 메타태그를 입력할 수 있는 워드프레스 역시도 마찬가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