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토리

히스토리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라이브러리

프로필
사서장
이력
지식과 정보의 수호
교육
자료 발굴교육과정
프로젝트
丹脣皓齒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PLEASE DO NOT HESITATE TO CONTACT
모든 프로젝트 저작물의 저작/소유권은 사서장에게 있습니다.
히스토리는 두서 없이 생각나는대로 매일의 기록을 적어내는 데이터 공간입니다. 이 페이지는 매일 업데이트 됩니다.

 

2019년

 

10월 26일 : 하루 작업 2건, 대금 입금받음, 생활하는 데 있어서 넘치는 자금을 보유함, 생활비는 고정지출비를 제외한 최소한으로 거의 제로에 가까움, 새벽에 작업을 끝내고 사이트를 개선하였음, 모바일 카테고리 버튼을 다시 활성화시킴, 더 이상 돈에 쫓기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만으로도 매일매일이 행복한 기분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음, 개발 관련 글을 읽다가 독학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사실과 지금 배워도 같은 방식으로는 결과물을 내지 못한다는 것을 깨달음, 독학으로 일을 쌓되, 모든 편집툴을 자유롭게 다룰 수 있도록 스스로 노력하여야함, 스스로 기술과 빠른 작업속도를 통해서 팀 프로젝트 수준의 결과물 및 아이디어 구현을 늦지 않게 실현시켜야 함, 생각보다 HTML과 CSS 기술을 스스로 많이 익힌 것을 보고 나름대로 자부심을 느낌, 독학이 때로는 다른 사람들보다 빠르게 갈 수 있는 지름길이라는 것을 깨닫게 됨, 새로운 강의를 찾아보거나 다른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과정과 시간, 비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임, 사이트 체커를 통해 웹사이트 SEO 최적화에 대한 이해도가 생김, 이미지가 작을 수록 심플하고 모양이 단순해야함, 이미지의 픽셀이 커질 수록 (100px - 300px 에서의 가독성과 500px에서의 1000px에서의 가독성은 패스가 px단위 만큼 늘어나고 컬러의 가용범위도 높아짐, 각 카테고리별로, 목차별로 자료를 정리하고 내용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음, 현 시대에서는 사람과의 만남이나 관계가 많은 행복감을 가져다주지 않다는 것을 알게됨, 나이가 들면서 어른스러운 척을 하는 것 보다 매순간에 책임을 지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더 빠르고 명확함, 모든 사람들과 좋은 신뢰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상당히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알게됨, 때로는 내가 알고 싶은 정보보다 사람들이 알고싶은 정보를 먼저 습득하고 전문성있게 정리를 해서 컨텐츠로 만들어내는 능력의 중요성을 또 한번 깨닫게 됨, 소비하는 것보다 생산하는 것이 더 많은 만족감을 느끼게 해주는 것임, 타인에게 있어 마땅히 해줘야 하는 것이 있다면 근거를 토대로 '그만큼'만 해주는 것도 나쁘지 않음. 아침에 고구마를 간단히 먹는 것이 포식감을 느끼게 해줌, 잠을 자는 것에 있어서 자기의 스케줄에 따라서 조절하는 것이 가장 좋음(타인에 의해 조절당하지 말 것), 사무실 또는 창고에 연구실이 아닌 실험실을 갖춰야 하는 것에 필요성을 느낌, 몇 몇 사람들은 바보같아서 굳이 신경쓰지 않아도 큰 문제가 없음, 가난은 상대적인 것이며, 제도를 잘 활용하고 집중한다면 채무의 늪에서 어느정도 빠져나올 수 있음, 요즘 시대에는 다양성과 전문성이 혼재되어 있어 이도저도 아닌 사람은 도태될 수 밖에 없음, 타인이 무언가를 요구한다고 해서 내가 득이 되는 게 없다면 굳이 요구에 응하지 않아도 됨, 아침에 강아지 두 마리가 심심한지 창문 밖을 구경하고 있음(강아지에게도 엔터테인먼트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낌) 시간관리는 사실, 내가 쓸데없이 소비하는 시간만 줄여도 충분히 관리가 잘 될 수 있음(예를 들어, 오락, 술 등의 유흥과 새로운 문화에 대한 욕구), 트렌드는 생산자의 입장에서 경험하는 것이 가장 가성비가 좋음. 포트폴리오는 최대한 집중해서 만들고, 포트폴리오가 인터넷 데이터조각으로 남지 않도록 계속 관리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소비될 수 있도록 잘 짜여놓아야함, 하나의 프로젝트는 최소 한 달, 길게는 반 년정도의 시간이 소모됨

10월 29일 : 이전에 요청했던 💰대금 입금받음, 정말 귀찮은 일이지만 어쩔 수 없이 함. 아주 약간의 여유가 생겨 친구의 블로그도 만들어주고, 프로그램 코드값을 변경해줌, 고구마를 약 3개를 먹고 우유도 조금 마심, 오늘은 다른 날보다도 덜 피곤하다고 느낌, 그러나 어제보다 훨씬 재미없는 하루가 지속되고 있음, 일에 대한 강박증이 계속해서 생기고 있음, 한 번에 완벽하게 끝내면 좋은데 고객이 계속해서 요청함. 속과 겉이 다르듯, 속으로는 귀찮고 "한 번에 말하면 좋은데.."이러면서도 친절하게 마무리까지 다 해줌, 수정요청도 오늘 것은 다 처리함, 그러다보니 오히려 내가 하고자 했던 일이 밀림, 오랜만에 내리는 새벽비가 이토록 반가운 적이 없음. 🕠 아침 여섯시 기존의 블로그를 앞으로 수정하지 않고 완벽하게 틀을 만들어놓으려고 새로운 네이밍과 스킨을 제작하던 중 네이밍이 필요해서 여러 블로그를 찾게됨, 다른 사람들의 시선과 생각, 가치들에 대해서 많은 영감을 얻음, 다른 사람의 인생을 엿볼수록 … 스스로 부끄러워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나는 워낙 부족한 사람이기에 다른 사람들의 생각으로부터 배우고 있음, 그러다가 일본의 아메바 블로그까지 찾게됨, 한국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기에 일단 북마크도 해두고, 번역도 하면서 글을 읽어 보다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음, 찾다보니 찾아지는 구나 싶었음, 삶이란, 워낙 파란만장하고 기준이 없는 것을 알면서도 왜 매번 새삼 놀라는 것인지 나를 이해할 수가 없어지게됨.

10월 31 : 피로회복이 전보다 늦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음, 건강악화의 신호, 건강한 것과 강한 것은 다르기에, 결국 사람이라서 '살아남음'에 의문을 품게 됨, 나라의 흥망성쇠興亡盛衰에 대하여 많은 고민을 하게 됨, 오후에는 조금 잠을 자고 하루종일 일에 매달려도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낌, 이래서는 안될 것 같다는 조급함이 계속해서 나를 쫓아오고 있음, 잠깐의 쪽잠에도 기괴한 악몽을 꾸기 시작함, 신기하게도, 내가 피곤하면 피곤할 수록 주변 사람들이 모두 잘 되고, 행복해지고 있는 것이 보임, 책임이 나를 쫓고 또 쫓아오는 구나라고 밖에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더 이상의 설명이 무엇을 의미할까 싶은 마음이 들었음, 애초부터 담배따위는 사회문제에 이슈문제거리도 안된다는 것을 깨닫고, 그 흔한 거짓이나, 욕망분출이나, 뒷돈이라던가 조직이라던가 결국은 출세욕, 소유욕에 사로잡힌 방랑자들의 놀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음, 아니, 깨닫게 되었음.

현재 현대사회를 이루고 있는 기축과 거대한 세상의 흐름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되었음, 인간이라는 존재가 얼마나 형편없는지, 얼마나 마음이 약한 존재인지, 그리고 생각이 굳어버린 사람들이 가득한 곳에서 '외침'이란 어떤 형태로 표현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하게 되었음, 결국 누군가는 체포되고, 체포하고, 그 욕심이 어디로 향하는지를 고민하게 되었음, 아이와, 평화와, 가족과, 소중한 사람들과 직업적 윤리를 지키는 것은 축복받은 사람들의 몫이며, 세상에는 그러지 않는 사람들이 훨씬 많고 그것이 평균에 가깝다는 것을 직시하게 됨, 그저 보지 못할 뿐임.

11월 2일 : 밀려있던 일과 방청소 했음, 여전히 뭔가를 더 해야하지만 그래도 대부분 내가 생각했던 것들을 처리함, 컴퓨터 배치를 새로하면서 기존에 진행하지 못했던 일들을 다시 재개하고자 함. 현재, 다시 돌아가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