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러리 브랜드

Korean English Japanese

불신

공유하기

해가 바뀌었는데도 나는 전혀 성장하지 못했다. 달라진 것도 별로 없고, 새해라고 특별한 마음가짐이 있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나의 인생이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너무나도 꼬여버렸다는 생각을 하게 된 계기가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사람에 대한 불신이다.

언제부턴가 나는 사람을 전혀 믿지 않게 되었다. 나 자신도 못 믿는데 다른 사람을 믿는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웠고, 그러다 보니 나의 판단을 다른 사람들에게 맡기는 것에 굉장히 불안해했다. 그러다 보니, 세상에 덩그러니 나 혼자만 남아있는 기분이었다. 이러한 느낌을 받은 건 꽤 오랫동안 그랬다. 나와 가까운 사람들이라도 내 마음을 알리 없고, 내 불안을 이해할리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는 결국 내가 할 수 있는 거라곤 아무렇지 않은 척하거나, 참아내는 것뿐이었다.

내가 다시 사람을 믿게 되는 날이 과연 올까. 속으로 삼키는 하소연은 결국 나를 바꾸지 못할 것 같다.

'Library >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황장애를 겪는 듯 하다.  (0) 2021.02.24
교차  (0) 2021.02.20
KEEP GOING  (0) 2021.01.26
부끄러운 생각  (0) 2021.01.07
세상의 민낯과 인생의 주인  (0) 2020.12.23
담배, 1년 금연을 하고 난 뒤의 '몸의 변화'  (1) 2020.12.09
일본에서의 겨울맞이  (0) 2020.11.27
인생의 도전은 가족과 친구에게 얘기하지 말아야 한다.  (1) 2020.11.19
댓글 0
  • 라이브러리 브랜드에 새로운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