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 ENG
2021. 3. 27. 16:57

매매법보다 중요한 원리원칙, 코린이의 코인투자 방법

공유하기

주식이나 코인을 하다 보면 욕심이 앞선 경우가 상당히 많다. 특히, 급등주만 노리면서 차익을 내는 단타 방법과 여러 가지 매매법 등이 있는데, 나는 적어도 지지 않는 방법에 대해서 말하고 싶다.

 

저점에 사서 고점에 판다는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알고, 모든 사람들이 알고싶어하는 위 내용은 사실 이성적으로 봤을 땐, 그렇게 어렵지 않다. 친절하게도 고점과 저점이 항상 정해져 있고, 하루아침에 가치가 아예 사라지는 코인은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급등이 있으면 폭락이 있고, 폭락이 있으면 급등이 있다.

폭락장은 매수타이밍이고, 급등장은 매도타이밍이다.

 

즉, 싸게 사서 비싸게 판다.

이것는 장사꾼이라면 당연한 것이다. 아니, 이처럼 세상 모든 거래에 대한 이익을 가장 간결하게 말해주는 문장이 아니겠는가, 시간은 항상 흐르고 가격은 항상 변동된다. 물론, 익절이나 손절도 자신의 판단 하에 적절하게 이뤄져야 한다. 계속해서 폭락하는 코인을 부여잡고 있는다 한들, 다시 상승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

예를 들어, 상장된 코인이 거래 지원 종료가 되는 경우다. 이런 경우에도, 거래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거래가 이뤄지는 경우도 많다. 하락장에서 차익을 낸다는 것인데, 결코 쉽지 않다. 그럼 반대로 상승장(전체적인 그래프의 꾸준한 상승폭을 유지할 때)은 차익을 내기 쉬울까?

언제, 어떻게 차익을 낼 수 있는 것일까. 간단하다. 저렴하다고 평가되는 코인을 사서, 코인의 가치가 상승할 때 팔면 된다. 즉, 저평가된 코인을 찾아내는 것이다. 이러한 코인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분석하는데, 대개 주관적인 관점이 들어가기 때문에 정답은 없다.

어떤 사람은 차트만 보고도 항상 이익을 내는 사람도 있고, 아무리 백서나 가치투자 개념으로 접근한다고 하더라도 코인의 변동성에 늘 손해를 보는 사람도 있기 마련이다.

 

1%라도 이익을 낼 수 있다면, 괜찮은 투자

그래프가 항상 하락하거나, 항상 상승하는 것이 아니다. 하락하는 경우가 있다면, 상승하는 경우가 있다. 급등을 하면 폭락을 하지만, 천천히 상승하면, 천천히 하락하는 구간이 반드시 존재한다. 이 기간 동안에 얼마든지 시드를 지킬 수 있으며, 급등하는 경우에 물렸더라도 빠른 판단으로 손해를 최소화하는 방법 등이 있을 것이다.

혹은 저점에 매수를 해서 급등을 하는데, 바로 팔지 않고 고점을 찍을 때까지 기다리다가 대량 매도가 이뤄지는 그 순간에 빠르게 매도를 하는 방법 등이 있겠다.

비싸게 파는 것만이 돈을 버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싸게 살 때 많은 돈을 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