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주말의 작은 휴식

Library/Diary
2020. 5. 17. 07:38

주말의 작은 휴식

어제는 토요일이라서 낮까지 잠을 자고 최대한 편한 하루를 보냈다고 생각하지만, 몇 시간이 지난 후에 해야할 일을 시작하지 못했다는 자괴감과 게으른 성격을 냉정하게 탓하고 있는 순간입니다. 이렇게 글을 빠르고 편하게 쓸 수 있는데, 왜 할 수 있는 것들을 꾸준히 못하는지 스스로에게 매우 의아한 상태입니다. 그렇습니다. 글을 쓰는 것은 어렵지는 않지만, 게을러서 생각만 하고 글을 마무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게으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주말에 쉴 수 있어서 그 점은 참 좋았던 것 같은데, 오늘(일요일)부터는 뭔가 바쁘게 행동해야하기 때문에 충분히 회복이라도 했으면 오늘 마음 편하게 일정들을 이행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지만, 주말에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도 못했고, 그렇다고 일이라도 제대로 한 것이 아니라서 조금 마음이 불편합니다. 여유라는 것은 정말, 게으르게 행동하면 순식간에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멍하게 있었던 시간이 많은 것입니다. 낭비한 것이겠죠. 낭비에 대한 댓가는 가난할 수록 혹독합니다. 게으른 것은 미래를 불투명하게 만듭니다. 바로 내 자신이 그걸 증명한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