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러리 브랜드

Korean English Japanese

티스토리 글 복붙 포스팅 잘못 알려진 내용과 주의할 점

공유하기
반응형

티스토리 글 복붙

티스토리 복사 붙여 넣기에 대한 루머

티스토리 블로그를 하면서 노트패드를 통해서 글을 작성하고 글을 발행할 때는 복사 붙여 넣기(복붙)을 해서 글을 쓰는 경우가 많다. 사진이 많을 경우에는 직접 티스토리 에디터에서 글을 쓰는 경우가 있지만, 편의성 때문에 노트패드를 통해서 글을 쓴다.

 

1. 글을 옮겨 쓰기 위한 도구

노트패드, 즉 메모장에서 복사 붙여 넣기를 해서 글을 쓰는 것은 별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다른 블로그들의 내용을 살펴보면 해보지도 않고 복붙이 문제가 된다고 하는 내용들이 많다.

2. 복사 붙여넣기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똑같은 글이 아니라면 복사 붙여 넣기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데 말이다. 이는 네이버 블로그에서 마치 미신처럼 퍼진 글 작성시간에 대한 내용이 티스토리에도 동일하게 작용될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네이버 블로그와 티스토리는 다르다.

대부분 티스토리를 하게 되는 순서가 먼저 만만한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가 저품질 등의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서 티스토리로 넘어온 경우다. 티스토리를 순수한 목적으로 하는 사람보다 수익을 위해서 티스토리 블로그를 하는 경우가 훨씬 많다.

에버노트

3. 잘못 알고 있는 사실들

많은 사람들이 네이버 블로그를 경험했기 때문에 네이버 블로그의 작성 가이드나 검색엔진 알고리즘이 티스토리에도 동일하게 적용될 것이라고 막연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보면 이는 완전히 잘못된 말이다.

다음과 네이버의 검색엔진 알고리즘이 같을 수도 없고 티스토리는 다음카카오 플랫폼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다음 블로그에서 검색 노출을 보장하지만, 네이버에서는 어드바이저를 통해서 사이트맵 제출과 색인 작업을 해줘야만 노출이 된다.

따라서, 대부분 네이버블로그의 글을 티스토리로 옮기는 과정에서 검색 노출이 되지 않는다고 믿고 있으며, 복사 붙여 넣기가 원인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냉정하게 말하면 네이버의 글을 약간 변형해서 티스토리에 복사 붙여 넣기를 해도 아무런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검색 노출

4. 검색 노출이 되는 과정

기본적으로 티스토리에서 작성한 글은 네이버와 구글에서 잘 검색이 되기 위해서는 색인 작업을 해줘야만 한다. 그리고 네이버 블로그에 작성된 글은 일반적으로 구글에선 검색되지 않는다.

네이버 블로그의 게시글 주소가 백링크 등으로 잡혀 우회해서 색인되는 경우는 있으나, 대부분의 네이버 블로그 게시글은 구글에서 저절로 색인되지 않는다. 즉, 네이버 블로그에서 작성한 글을 티스토리에 복사 붙여 넣기를 하게 되면 다음에서는 검색 누락 현상이 발생할 순 있어도 구글에서는 고유의 문서로 인식하게 된다.

 

5. 복사 붙여넣기 할 때 주의할 점

기본적으로 복사를 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내용만 복사하거나 요소를 복사하는 것이다. 이러한 요소들을 제외하고 Ctrl + Shift + V를 통해서 일반 텍스트만 복사할 수 있다.

즉, 복사를 할 때 여러 가지 요소가 딸려 나오는 것을 마치 기록이 남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나는 이러한 내용을 전혀 이해할 수 없었다. 요소를 복사했으니 요소가 함께 적용된 것이고, 그게 싫다면 일반 텍스트만 가져오면 될 일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워드패드나 메모장, 에버노트 등으로 복사해서 가져오는 방식을 택하는데, 그냥 복사를 할 때 `일반 텍스트 붙여 넣기`` 기능을 활용하면 되는 것이다.

그리고 하물며, 요소를 복사해서 가져왔다고 하더라도 검색 노출에 있어서 품질 저하 등을 야기하지는 않는다. 즉, <P> 태그에 Class 속성이 붙여졌다고 해서 검색 노출에 큰 영향은 없다는 것이다.

로봇은 텍스트를 읽고 분석한다. 그러한 요소들이 글을 인식하기에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것이다. 물론, 스타일시트로 글 내용을 아예 가리거나 인식할 수 없게 하면 문제가 되겠지만, 위의 내용에 대한 문제점들은 애초에 문제가 되지 않는 미신에 가까운 내용들이다.

반응형
댓글 4
  • 라이브러리 브랜드에 새로운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