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러리 브랜드

Korean English Japanese

선물 트레이더의 책임

공유하기

트레이딩을 시작하고 나서 확실히 많은 것들이 변했다. 나는 이것을 기회로 살릴 수 있다고 생각했고, 꽤 오랜 시간이 흘렀다. 내 나름대로 계속 시장에 참여하면서 시장의 미세한 변화와 힘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정말 많은 시간이 흘렀고 많은 실수를 했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제는 조금 자신감도 붙었고, 실제로 꽤 좋은 트레이딩을 했던 경험도 많아지고 있다.

동시에 내 건강은 함께 나빠지고 있었는데, 이거는 단지 트레이딩뿐만 아니라 일과 병행했기 때문에 조금 무리한 부분도 있다. 쓸데없는 감정 낭비를 하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사람 일이라는 게 그렇게 마음처럼 되는 게 아니다.

지난 시간들이 후회로 남지 않기 위해서 이제는 결실을 맺으려 한다. 난 이제 자신 있고, 많은 돈을 벌 준비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꽤 좋은 트레이더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Library >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심을 감당할 수 없어  (0) 2022.07.06
커져만 가는 꿈  (2) 2022.07.05
한 분야의 전문가와 소득 수준  (0) 2022.06.30
미래를 위한 선물  (0) 2022.06.22
실패수  (0) 2022.05.24
세상이 나를 버릴지라도···  (0) 2022.05.16
버려진 사람에게  (0) 2022.01.31
코인원·고팍스·빗썸 - 암호화폐 거래소 이야기  (0) 2022.01.30
댓글 0
  • 라이브러리 브랜드에 새로운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