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러리 브랜드

Korean English Japanese

상관패인(傷官佩印)

공유하기

상관패인(傷官佩印)

상관패인(傷官佩印)이란 상관의 흉한 기질이 인성을 만나 중화됨을 말합니다. 현대에서는 상관은 말재주, 임기응변, 협상능력, 빠른 눈치 등 사회생활을 하는데에는 필요한 덕목이 되었습니다. 정인이 상관을 보면 상관은 정인에 의해 그 성격이나 속성이 속박됩니다.

  • 상관패인의 조건 : 일간이 신약하면서 식상(기신)이 강할 때

 

상관패인의 작용

따라서, 상관의 무질서한 언행을 어느정도 중재하고 중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죠. 상관은 자기주장이 아주 강합니다. 자신을 자꾸만 드러내고 싶어하죠. 욕망을 끊임없이 추구하고 표현하고자 합니다. 하고 싶은 말을 주변 시선과 관계없이 하려고 합니다. 눈치를 보기보단 해야 할 말은 반드시 해야한다고 얘기합니다.

때론 거칠고, 반항적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상관은 설득력이 좋고 말솜씨가 좋습니다.

정인(인수)은 이러한 상관을 적절하게 다루려고 합니다. 단점은 보완하고 장점을 살리고자 하는 것이죠. 잘 타일러서 상관이 좋은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 상관패인입니다. 이것이 좋게 작용하려면 일간이 신약해야 합니다. 신약한 일간에게 상관은 자신의 기운을 빼내는 기신일 뿐입니다.

 

전문가로의 발전

상관의 미성숙한 부분을 정인이 보완해주는 것입니다. 상관패인이 되면 상관의 기운을 훨씬 더 전문적이고 사회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아마추어에서 전문가가 되는 모습처럼 말이죠.

 

관련 콘텐츠 같이 보기

 

식신제살(食神制殺), 상관합살(傷官合殺)

식신제살(食神制殺) 식신제살(食神制殺) : 신약한 일간이 식신으로 편관(殺)을 극제 하는 것 식신은 내가 생하는 오행(운동)으로 나와 음양이 같습니다. 식신은 창의적이고 몰입적이며 감정적입

creativestudio.kr

 

관인상생(官印相生) - 정관이 편인을 볼 때 : 정관(正官), 편인(偏印)

관인상생은 정관이 인생을 생해주는 것을 말하는데, 정관이 정인을 볼 때와 편인을 볼 때는 다릅니다. 관인상생(官印相生) 정관이 편인을 볼 때 가장 이성적이고 감정이 없는 경향이 됩니다. 대

creativestudio.kr

 

편인도식(偏印倒食), 완벽하고 싶은 마음

편인도식(偏印倒食)이라는 말은 '밥그릇을 엎는다'는 뜻이다. 편인도식(偏印倒食) 편인도식은 사주 원국이나 운에서 편인(偏印)과 식신(食神)이 서로 마주할 때 편인도식의 현상이 발생할 수 있

creativestudio.kr

댓글 0
  • 라이브러리 브랜드에 새로운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