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작업일지#6 다음블로그 개편과 블로그 생성(다음블로그 A TO Z)

Library/Time Tracking
2020. 6. 17. 03:56

작업일지#6 다음블로그 개편과 블로그 생성(다음블로그 A TO Z)

 

Whale

티스토리가 아닌 다음 블로그가 개편하면서 가벼운 성격의 블로그를 하나 만들어놨다. 도메인은 나이를 먹어갈 수록 힘을 갖는다. 마케팅을 하는 사람들에게 항상 조언해주고 싶은 것은 블로그든 마케팅 채널이든 도메인을 가져야 하는 것들은 미리 개설해놓고 나중에 자신의 사업을 위한 마케팅 채널이든 여러가지로 활용하라고 조언해주고 싶다.

티스토리 블로그와 다음 블로그 그리고 네이버 블로그들은 각 포지셔닝이 확실히 다르다. 이번에 개편된 다음블로그는 거의 티스토리와 흡사하다. 그러나, 여러가지 차이점이 있다. 일단, HTML 스킨 편집이 불가능하다. 헤더 부분이나 배경 색상 설정등은 기본 UI에서 모두 제공하고 있다.

 

내가 생성한 다음블로그는 아래와 같다.

나는 시간을 따라서라는 스킨을 선택했다. 이외에도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스킨이 매우 많고 콘텐츠 레이아웃 모듈이 다양하여 어떤 방식으로 보여주고 싶은지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순수하게 블로그만 한다면 다음 블로그가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HTML이나 CSS부분 설정등이 제한적이기는 하지만, 일반인이 이러한 것들을 모두 알 필요도 없고 기본적인 폰트나 느낌들이 트렌드한 블로그들의 형태를 따라가고 있다.

오히려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워드프레스 테마보다도 훨씬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국내 개발자들이 만든 블로그 시스템은 정말 훌륭하다. 해외보다도 이러한 점에서는 국내 성격에 맞는 느낌을 지녔다고 생각한다. 사이드바에서는 검색 기능이나 달력, 태그 등 기본적인 것들을 모두 제공한다.

내가 선택한 콘텐츠 레이아웃 모듈은 타임라인으로 설정하였다. 이 블로그는 아마도 트위터처럼 활용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별도의 트위터도 하고 있기는 하지만, 종종 해외 소식이나 개발자들의 소식을 보고 또 이매지네이션 라이브러리의 콘텐츠가 발행하면 자동으로 공유되고 있기 때문에 내가 작성한 글들을 쉽게 알기 어렵다.

나는 내가 발행할 수 있는 부분들은 모두 링크 카드로 분류하여 쉽게 콘텐츠를 발행할 수 있도록 해둔다.

 

다른 블로그와는 다른 점들

네이버 블로그와 다르게 기본 주소를 설정할 수 있다. 따라서 처음 블로그를 생성할 때, 기본 주소를 중복되지 않게 생성하면 된다. 나중에 변경하거나 새로운 2차 도메인을 연결할 수 없기 때문에 신중하게 블로그를 개설해야만 한다.

이 점은 조금 아쉽지만, 사실 도메인 연결까지 할 수 있게 되면 관리해야하는 부분도 많아지고 티스토리와 다를 바가 없어진다. 네이버블로그 마저도 2차 도메인 연결 지원을 중단했기 때문에 독자적인 플랫폼 구조로 변하고 있다. 다음 블로그도 이와 유사하다.

 

RSS 피드 설정의 갯수는 티스토리와 동일하다. 가장 최댓값인 50개로 갱신 설정을 적용했다. 관리 설정해서 할 수 있는 것은 기본 블로그 소개와 타이틀, 그리고 닉네임과 닉네임 소개 부분이다. 별도로 블로그 이름을 설정하지 않고 스페이스바를 눌러 공백으로 둔다면 이 요소를 제거할 수 있다.

검색엔진에서는 블로그 이름과 블로그 설명을 메타 태그로 읽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노출이 되어야 하는 블로그라면 이 부분은 설정해주는 것이 좋다. 이외에 아이콘을 설정할 수도 있지만 파비콘 형식으로 지원되지는 않는다.

 

모바일 환경

 

모바일 환경은 별도의 모바일 웹은 가질 수 없고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레이아웃이 있다. 위와 같이 배경 이미지만 변경할 수 있다. 충격적이게도 위의 여백이 그대로 모바일에서 노출된다. 하단의 이미지도 마찬가지고 바로 아래에 콘텐츠 레이아웃 요소가 보여진다. 따라서, 심플하게 보이기 위해서는 쓸데없이 모바일 화면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설명 부분과 이미지 부분을 제거하면 모바일로 접속했을 때 바로 피드를 보여지게 할 수 있을 것이다.

 

스킨 목록

스킨 목록은 총 16가지 종류를 제공한다. 나의 경우에는 사이드바가 우측에 있는 2단형인 시간을 따라서로 적용했다. 1단형은 사이드바가 콘텐츠 본문 하단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블로그 형식에는 맞지 않다. 보통은 블로그 형식이라고 하면 사이드바가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2단형 또는 3단형이 적절하다.

따라서, 콘텐츠 레이아웃 모듈은 변경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이드바의 위치와 전체적인 요소들의 디자인을 보고 스킨을 선택하면 좋다. 뭐든지 예쁘게 꾸미기 나름이기는 하다. 그 외에 부분은 티스토리와 동일하고 서식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적인 블로깅을 하는 사람들에게 매우 좋다.

네이버블로그와 다음블로그(티스토리)의 결정적인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다음 기본적인 관리자 단이 매우 가볍다는 것이다. 네이버블로그와는 다르게 매우 빠르고 가볍다.

 

전체적인 디자인

다음 블로그의 구스킨을 보다가 신스킨을 보게 되면 구스킨을 다시 보기가 쉽지 않다. 가독성 차이에서도 매우 크고 산만하기 때문에 구스킨 다음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면 신스킨으로 모두 이전하는 것을 추천하고, 네이버블로그의 이웃 개념과는 다르게 다음블로그에서는 친구추가 시스템이 있다. 상대방이 수락하면 친구가 될 수 있다.

가볍게 팔로우를 하고 또 끊기를 반복하는 것과는 다르게 이 점은 매우 좋다고 평가하고 있다. 때론, 너무 개방적인 것 보다 프라이시가 보장된 시스템이 더욱 탐나는 법이다. 본래 가치가 높을수록 다가가기가 어렵다.

 

블로그 관리운영

다소 불편했던 점은 사이드바에서 프로필을 제거한다면 블로그 내에서 관리자로 바로 이동하는 부분이 없다는 것이다. 물론 티스토리의 기본 단축키가 먹히기 때문에 다음 블로그에서도 Q를 누르면 바로 관리자로 이동할 수 있지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알까 모르겠다. 또는 사이드바에 프로필을 추가하면 관리자로 이동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헤더 부분에 다음 메뉴바 부분에서는 이 부분이 지원되지 않았다. 이 점이 네이버블로그와 다르다.

블로그 홈에 방문하면 일일 방문수, 방명록, 댓글 등을 전체 볼 수 있고 다른 블로그들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에 다음 블로그가 개편했기 때문에 몇몇 블로그에 가볍게 친구신청을 해봤다. 이번 개편으로 인해서 블로그 시장에서도 큰 지각변동이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아직 구글 애드센스나 네이버 애드포스트처럼 수익 시스템이 분명하지 않기 때문에(다음 애드핏이 있지만 수익이 매우 미미하다.)이 부분을 확실하게 개선하지 않는다면 빠른 성장을 이룰 수 없다. 플랫폼 관리자들은 유튜브가 왜 고속성장을 이뤘는지 알아야한다. 수익시스템이야 말로 시장을 빠르게 키울 수 있는 원동력일 것이다.

다음 애드핏은 카카오 애드핏으로 전환되었기 때문에 매체 광고 시장이 어떻게 변하게 될지 기대가 된다. 국내 광고시스템들은 수익 면에서도 구글 애드센스에 모두 밀렸다. CPC, CPA 등 여러가지 광고매체들이 있지만 왜 많은 블로그 운영자들이 구글 애드센스나 데이블 등을 이용하는지 알아야한다.

VIEW MOR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