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러리 브랜드

Korean English Japanese

멋있게, 멋지게 살고 싶다.

공유하기
정말 유일하게, 이곳은 내 생각들을 정리하고 내 머릿속 상상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이다.

며칠 동안은 정말 미치는 줄 알았다. 일에 손이 안 잡혔다. 머리를 쓰고 기술을 활용하는 사람이라서 슬럼프 아닌 슬럼프에 빠지게 되면 나에게 치명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임감이란, 어떻게는 꾸역꾸역 일을 하게 만들기도 한다.

멋있게 살고 싶었다. 항상 그 생각으로 살아왔던 것 같다. 여행도 좀 자유롭게 다녀보고 싶고 해보고 싶은 것들은 반드시 해보고 싶었다. 사실 지금의 일도 그렇다. 내가 정말 하고 싶어서 하는 일인데, 이 일들이 길어지고 예상한 것들이 쉽게 손에 잡히지 않을 때, 그때의 초조함이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그래서, 뭔가 휴식시간이 필요했다. 내게는 휴식시간이 허용되지 않는 것을 알지만 조금은 나를 놓고 천천히 생각해도 괜찮을 것만 같았다. 오히려 그게 나에게 도움이 될 것만 같았다.

봄이 오면 날씨도 좋고 일에 더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계절을 많이 타는 사람이라서 온도는 내 일을 방해하는 요소가 되기도 했다. 그래서 조금 더 넓고 쾌적한 집으로 이사 온 이유도 그 이유 때문이다.

글을 쓸 때는 여러가지 주제를 생각해놓고 글을 쓴다. 지금은 내가 어떻게 하면 멋있게 살 수 있는지를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재밌게 노는 것이 멋있게 사는 것인지, 혹은 인스타그램에 나름대로 멋있는 사진을 올려서 사람들에게 좋아요를 받는 삶을 상상해볼 것인지는 나의 자유에 있었다. 내 자유는 오래가지 않았고 그것도 하나의 역량이라는 생각을 했다.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넘어서 뭔가 남는 일들을 많이 만들고 싶었다. 지금 일에서 다른 일로 시간을 옮겨도 그 전의 시간이 사라지지 않기를 바랐다. 그래서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것이기도 하고 굳이 미련이 남지 않는 사람들과 과감하게 이별을 택한 것도 그 이유였다.

한때는 정말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일의 목적으로 하루에 달고 살았던 카카오톡 메신저도 탈퇴를 했다. 카카오톡 앱도 지우고 나니 얼마나 후련하던가, 사람들은 혹여 내가 무슨 일이 있을까 봐 걱정하는 안부전화도 있었지만, 그 시간이 지나고 나니 진정한 자유가 찾아왔다. 결국 나의 문제는 나의 리듬이 깨지는 것이다. 아, 음악 같은 사람이여! 그 얼마나 가녀리고 연약한가.

 

결코, 나는 강하지 않았고 강하지 않음을 인정하기 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때론 그 강함이 고집과 쓸데없는 자존감이란 말로 정작 나 자신을 갉아먹고 있었던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나의 특성을 나 스스로가 인정하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했지만, 그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다. 그 20대의 모든 시간을 버리고서야, 비로소 느끼게 된 것이다.

결국 누군가를 향한 이해의 요청은 생각보다 부질없는 짓이였고, 가장 중요했던 것은 나 자신을 위로하고 타이르며, 나가 힘껏 힘을 낼 수 있도록 내 자신을 이해하는 것이었다. 돈을 많이 벌지는 못해도 뭔가 다른 사람과 차별화된 일을 하는 것만으로도 내 가치는 내가 인정해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게 되었다.

댓글 0
  • 라이브러리 브랜드에 새로운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