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 ENG
2021. 4. 16. 12:04

자본의 흐름과 투자심리(거래대금)

공유하기

거래대금과 매수심리의 관계

코인 투자를 할 때, 가장 신경을 쓰는 것이 바로 거래대금이다. 스캘핑을 하더라도 거래대금이 적으면 변동성이 작아 시간이 오래 걸리고 매매가 잘 안된다. 이 점이 투자를 할 때 제일 중요한 요소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나는 투자를 할 때 손해를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익을 얼마나 볼 수 있는지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즉, 떨어지는 것은 스캘핑을 하는 경우나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대개 일시적인 하락이다. 중요한 것은 전체적인 추세인데, 계단식 우상향이 기대되는 코인인지를 판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된다. 그런 경우에는 '기다리면 이익을 볼 가능성이 큰' 종목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보통 전일대비 마이너스 수익률인 코인에 스윙을 하는 경우라도 전일대비 마이너스 수익률이 크지만, 거래대금도 큰 코인을 찾는다. 스윙의 경우에는 홀더들이 패닉 셀을 하는 시점을 노리는 것이 가장 상승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 한 가지, 코인판에서는 결코 떼려야 뗄 수 없는 것이 있는데, 바로 대세를 따르는 것이다. 거래대금이 많다는 것은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뜻

이고, 매수든 매도든 계속해서 거래가 발생하는 것이다. 그러다가 매도 추세로 전환되면 거래대금은 작아지고 불은 꺼지게 된다. 이때는 내려오는 것을 천천히 기다렸다가 다시 매수 추세로 전환되는 시기(거래대금이 커지는 시기)에 투자하는 것이 적절하다.

 

사람들은 매수하기 위해 종목을 찾는다.

요즘 같이 소수의 코인이 다수의 거래대금을 가져가는 상황에서는 김치 코인이나 알트코인은 절대 투자해선 안된다. 애초에 거래대금이 낮아 매수심리가 돌아오지도 않고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리기 때문이다. 스캘핑이나 틱 띠기를 하더라도 거래대금이 활발한 종목을 선택해야만 시간을 아낄 수 있다. 누구에게는 시간이 정말 중요하기 때문이다.

결국 거래대금이 몰린다는 것은 사람들이 적절한 타이밍에 매수하기 위해 몰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매도하려는 사람보다 매수하려는 사람이 더 많을 수 밖에 없고 매수시기의 차이가 있을 뿐, 결국 저점이든 고점이든 매수가 발생할 것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매수세는 훨씬 강해지게 된다. 거기에 언론이나 매스컴, 유명인이 거들게 되면 그야말로 달나라로 가는 것이다.

차트나 시총만 찾다보면 결코 이익을 얻을 수 없을 것이다. 코인투자시장에서는 매수 심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결국 올라갈 코인은 올라가고, 내려올 시기가 되면 내려올 것이다. 그러나, 한참 올라가고 있는 코인이 갑작스레 내려가는 일은 오전 9시 경주마(급등주)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