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 ENG
2021. 4. 30. 15:33

[코인투자] 세력이 올리는 펌핑의 특징

공유하기

1. 세력은 개미를 달고 올라가지 않는다.

세력은 펌핑을 할 때, 결코 개미를 많이 달고 올리지 않는다. 차트에서는 한 번 펌핑 후 개미들의 관심이 집중되거나 물려있는 경우, 조금씩 매도를 하면서 우하향 계단식 하락 차트를 그린다. 그렇게 되면 언제 다시 펌핑하게 될지 모르는 개미들은 손절을 하면서 손실을 실현한다. 패닉 셀을 하지 않더라도 세력이 가진 물량이 워낙 많기 때문에 처음 펌핑했을 때의 시점까지 가격을 내릴 수 있는 것이다.

 

2. 세력은 어느 시점을 이익 실현 구간으로 둘까?

다시 펌핑하는 시점은 첫 펌핑 지점부터 고점까지 이익을 실현할 수 있을 때 임의로 정한다. 세력은 호가창과 데이터를 확인하면서 개미의 양을 측정한다. 계단식 하락으로 천천히 물량을 빼다 보면 개미들의 손실 구간에 진입하고, 이때부터는 개미들의 패닉 셀이 진행되면서 세력의 물량 빼기 + 개미 패닉 셀로 한 번에 큰 폭으로 장대음봉이 나온다. 그럼, 세력이 펌핑을 하는 시점은 언제인가? 개미들의 패닉 셀 시점에서 매도된 물량을 받아먹어야 하기 때문에 저점 매수를 한다.

이 시점부터는 매수한 물량을 고점에 팔아야 하기 때문에 펌핑 구간으로 정한다. 한 번에 큰 폭으로 급락하는 시점에서 아래꼬리가 긴 장대음봉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물론, 급락 후에 받아먹은 물량으로 바로 펌핑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시장을 확인하고 매수세가 잦아들 때, 한 번에 가격을 펌핑시키는 것이다.

대부분 시세를 올리는 것은 세력이 올리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의 자금력이 있기 때문이다. 세력 입장에서 가장 이상적인 펌핑 조건은 펌핑 초반에 윗꼬리 장대양봉이 생기지 말아야 한다. 즉, 매도 구간이 생겨버리면 더 많은 자본이 필요해지기 때문에 이러한 개미들을 털어내야 하는 것이다. 2차 펌핑의 경우에는 1차 펌핑 이후 가격을 충분히 내려야 한다.

즉, 바로 2차 펌핑이 시작되는 경우보다 1차 펌핑 시작점이나 그전까지 자신이 보유한 물량을 매도하면서 가격을 천천히 낮춘다. 처음에 급등 이후, 한 번에 가진 물량을 다 떠넘겨야 하기 때문에 장대음봉이 생기면서 가격이 급격하게 하락한다. 그 이후에는 데드 캣 바운스 현상과 개미들의 투매가 이어지면서 중간중간 반등하면서 계단식 하락으로 빠지는 것이다.

 

3. 개미들의 패닉 셀을 유도하는 방법

하락 구간까지 계단식 하락을 하면서 가격이 빠지다가 횡보하는 구간이 생기면, 이때 매집을 하거나 혹은 개미 규모를 보면서 또 한 번 가격을 폭락시킨다. 그래야만 모든 개미가 떨어져 나가는 것이다. 이 경우, 결국 세력도 손해를 보면서 물량을 빼는 것이기 때문에 세력도 손해를 감수해야만 하는 구간이 되는 것이다.

그 이후에는 계속 횡보하면서 충분히 매집을 하고, 2차 펌핑 시기를 정한다. 세력이 펌핑을 시작할 때, 시작점부터 고점의 1/2은 세력이 펌핑을 하더라도, 나머지는 뒤늦게 개미들이 달려들어 매수하기 때문에 이 구간 이후부터는 이익을 실현하기 어려운 구간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4. 거래소의 트레이딩봇(가격 조정)

어느 정도 추측해본다면, 각 거래소에서는 시세를 조정하기 위해 트레이딩 봇을 활용해 가격을 수시로 급등, 급락시키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거래소에서 거래를 시작하며, 거래소에서는 더 많은 수수료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쌍바닥을 찍고 펌핑 구간으로 진입한 차트(시스코인 SYS/BTC)

5. 쌍바닥 매매기법으로 2차 펌핑 구간 진입

이렇게 2차 펌핑 시기를 예측하며, 매수세가 잦아들고 다시 매수세를 올리기 위해서 충분히 매도 물량을 빼야 하며, 개미들의 패닉 셀을 유도해야만 한다. 어느 정도 쌍바닥 매매 지점으로 오게 되면 저점이라 생각하는 많은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기 때문에 그 타이밍에 맞게 펌핑을 하는 것이 이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