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러리 브랜드

2022. 5. 8. 02:44

비트코인 매매기법 - 다이버전스(Divergence) 활용

공유하기

비트코인 선물
황소든 곰이든 이기는 편을 내 편으로 만들 수 있다.

나는 비트코인 매매를 할 때, 현물보다는 선물을 선호하는 편이다.

성격이 급한 것도 있고 일종의 매수 버튼 정신병이 걸린 것이다. 즉, 매수하지 않으면 몸이 근질근질한 상태에 이르렀다. 이런 증상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선물거래를 하는 것이다. 이것에 대한 중요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일단, 마진거래나 선물거래는 기본적으로 내 포지션을 선택할 수 있다.

 

상승과 하락

주식이든 비트코인이든 계속해서 가격은 상승과 하락을 반복한다.

또한, 이러한 기간을 우리는 상승장이나 하락장으로 표현한다. 황소처럼 들어 올리는 힘이 클 때, 상승장이라고 말하고 곰처럼 누르는 힘이 강할 때 하락장이라고 말한다. 또 다른 말로, 매수세와 매도세 등으로 표현하는 경우도 많다.

현물 시장에서는 황소팀에 속할 수 밖에 없다.

이러한 추세의 전환은 수시로 이뤄지는데, 단기 추세장기추세로 나눌 수 있으며 자신이 어떤 형태의 투자가 적합한지에 따라 1분 봉, 3분 봉, 5분 봉, 15분 봉, 30분 봉, 1시간 봉, 4시간 봉 등 진입 시점을 계산하고 시장에 참여하는 것이다.

내 경우에는 성격이 급하기 때문에 그날 진입하고 탈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이렇게 추세가 전환되면서 내 포지션이 더 이상 수익을 낼 수 없는 구간에 임박하면 탈출을 해야만 하며, 이러한 진입과 탈출 시점을 확인할 때는 지지선과 저항선, 거래량 등을 주로 활용한다.

그러나, 전통적인 방식에서 많은 사람들의 매매기법 중 하나가 바로 RSIMACD 등 보조지표를 활용해서 매수, 매도 타이밍을 잡는다. 따라서, 우리는 이러한 지표를 유용하게 활용할 필요가 있으며, 적절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기술적 방법이 될 것이다.

 

다이버전스(Divergence)의 의미 및 캔들의 움직임이 의미하는 것

다이버전스라는 의미는 발산, 확산, 일탈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트레이딩을 할 때 그보다 더 기본적인 개념은 바로 확산과 수렴이라는 것이다. 트레이딩을 하다 보면 가격이 일정하게 상승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구간에서는 급등, 급락이 나오기도 한다.

그러한 구간이 나타나는 특징은 대개 점차 변동성이 작아지면서 가격이 한 점으로 수렴하는 것이다.

이렇게 가격이 한 점으로 수렴하게 되면 거래량이 터지면서 변동성 또한 매우 커지는데, 이를 확산이라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확산수렴을 반복하면서 차트를 그리게 되며, 변동성이 점차 작아진다는 것은 이후 매우 큰 변동성이 다가온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차트가 수렴할 때

이렇게 한 점으로 수렴을 하게 될 때는 일반적으로 안전한 트레이딩 방법으로는 스탑로스(손절구간)를 걸어놓고 진입을 하는 것이다.

너무 짧은 기간 동안에 큰 변동성이 생기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큰 손실을 겪을 수 있다. 트레이딩을 잘하기 위해서는 왜 차트가 그런 캔들 패턴을 보여주고 움직이는지를 이해해야 한다. 급등 또는 급락 이후에 되돌림을 크게 받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가격이 급등하고 난 이후에 어느정도 어느 정도 가격이 다시 하락한다. 이후에 가격은 수렴하면서 상승 또는 하락을 반복하게 되는데, 그 변동폭이 점차 작아지다가 한 점에 이르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다.

차트에서 삼각수렴 차트가 발생하는 것도 이러한 개념을 전제로 한다.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매수하려는 사람과 조금이라고 비싸게 팔려는 사람의 가격차이가 점차 줄어들다가 한 점에 수렴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확산과 수렴은 추세를 유지하면서 반복하다가 어느 구간이 되면 매수세와 매도세의 추세가 뒤바뀌며, 추세전환이 발생한다.

 

다이버전스

다이버전스 패턴

이러한 다이버전스에서 매수 시점을 잡는 전통적인 방법은 RSI 지수는 올라가지만 가격은 하락할 때, 진입한다. 하지만, 이러한 과정에서는 몇 가지 오해를 낳을 수 있다. 먼저, 다이버전스 진입을 할 때, 몇 분 봉으로 보고 진입을 해야 한다는 것인지 불명확하다.

경험이 풍부한 스캘핑 트레이더들에게 있어서 다이버전스 매매기법은 의미가 없을 수도 있다. 그러나, 1분 봉을 여러 개 합친 3분 봉, 5분 봉, 15분 봉으로 차이가 커질수록 다이버전스 매매기법의 신뢰도는 높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러한 다이버전스는 기본적으로 거래량을 기반으로 한다. 우리가 매수를 할 때, RSI 지수가 높아지면서 가격이 하락할 때, 매수 진입을 했다면 반대로 저점이 낮아지면서 가격은 상승할 때를 오히려 매도 시점으로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RSI 지수를 참고할 때, RSI가 70 이상이면 과매수 구간으로 매도를 권장하고 RSI가 30 이하이면 과매도 구간으로 매수를 하는 것과는 다르게 이해하는 것이다. 이러한 보조지표는 다른 보조지표들과 복합적으로 활용할수록 훨씬 신뢰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만약, RSI 보조지표만을 맹신하고 30 이하에서는 매수하고, 70 이상에서는 매도하기로 했다면 지갑의 잔고가 순식간에 사라지는 신비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다이버전스와 거래량과 캔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신뢰도 높은 매매기법을 자주 활용하지 않는 이유는 보통 단기적으로 트레이딩에 참여하며, 순간적인 거래량과 저항/지지를 바탕으로 트레이딩을 하는 것이 더 승률이 높기 때문이다.

RSIMACD는 주가의 변동폭이나 기울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보조지표로 구현하는 것에 불과하다.
그러나 거래량은 순간적으로 짧은 시간 내에 터지는 경우가 많다. 그때 액션을 취하는 것이다.

분명 매도가 나와야 할 구간인데도 불구하고 거래량이 터지면서 가격 방어를 하고 있다면 매수가 매도를 잡아먹고 있다는 의미가 된다. 이렇게 되면 거래가 발생하는데도 캔들의 변동폭이 작은 도지캔들이 형성되는 것이며, 추세전환을 알리는 근거가 된다.

 

도지캔들

따라서, 우리가 도지캔들을 바라볼 때, 거래량이 적을 때와 거래량이 많을 때를 다르게 봐야 한다는 것이 바로 이러한 의미의 차이가 있다. 급등이나 급락 이후에 도지캔들이 발생하면 가격이 안정세로 들어섰다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가격이 상승하거나 하락하는 것은 더 이상 가격이 상승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없을 때, 가격은 하락하고 그 반대의 경우라면 상승하는 것이다.

매수매도는 그 반대의 경우이므로 대부분의 개념은 반대의 경우로 생각하고 이해하면 간단하다. 다이버전스도 매수 진입의 패턴을 확인했다면 매도 역시 그 반대의 경우를 살펴보면 된다.

일반적으로는 현물거래를 많이 하기 때문에 이러한 다이버전스 활용방법은 주가가 낮아질 때, 동시에 거래량이 올라오고 있을 때, RSI의 저점이 높아질 때의 모양을 찾으면 된다. 마치 틀린 그림 찾기를 하듯이 말이다.

다만, 다이버전스 매매기법은 스캘핑 트레이딩에는 맞지 않는 듯하다. 내 경험으로는 찰나의 순간을 잡아야 하는 스캘핑 트레이딩은 저항 지지선과 거래량에서 높은 승률을 보였다.

[차트 이해하기] 도지캔들(Doji) 추세를 바꾸는 힘

 

[차트 이해하기] 도지캔들(Doji) 추세를 바꾸는 힘

차트를 통한 투자를 하는 경우, 하다 보면 캔들에 대해 의문이 생기거나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기 마련입니다. 그중에서, 차트를 읽고 매수 또는 매도를 하는 경우, 매수 타이밍과 매도 타이밍에

creativestudio.kr

바이낸스 레퍼럴 배너

댓글 0
  • 라이브러리 브랜드에 새로운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