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블로그에 쓰면 좋은 컨텐츠들 및 유사성

Marketing column

네이버블로그에 쓰면 좋은 컨텐츠들 및 유사성

네이버블로그는 티스토리보다 확실히 노출이 잘 된다고 생각한다. 단순 노출, 그리고 검색에 의한 노출만 생각했을 때는 확실히 네이버블로그가 훨씬 유리하다. 이 점은 간단한 글만 써도 결과값이 달라지니까, 이 점을 간과할 수 없다. 그러다 보니 티스토리로 열심히 블로그를 쓴다고 하더라도 때로는 네이버블로그에서 글을 쓰고 싶어 질 때도 많이 있다. 결국은 글이라는 것은 혼자만의 일기로 쓸 거라면 비공개로 글을 써도 되지만, 내 글에 관심 있는 누군가에게 보이는 것도 하나의 재미니까 말이다.

살아가는 것은 참 웃기다. 블로그를 단순히 수익적인 것만 생각했을 때는 분명 구글 애드센스 적용이 가능한 티스토리가 적합한 부분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네이버블로그를 통해서 정말 독창적인 뭔가를 써낸다면, 뭔가를 만들어낸다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많은 사람들이 보면 볼수록 내게 우연의 무언가가 생겨날 가능성이 크다.

나는 어떤 일이든 간에 일단 많이 하는 편이다. 뭐가 되었든, 잘 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내 눈으로 확인해야겠다는 생각이 가득하다. 그래서 뭔가를 일단 많이 써보고 하나하나 비교하는 것이 내 습관이자, 성향이라고 볼 수 있는데, 내가 생각했던 것들에 대한 이유없는 증명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 역시 내가 생각했던 것이 맞았어'라는 말을 할 때, 스스로에게 굉장히 만족한다. 내 말을 들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데 말이다. 그래도, 내 스스로 '역시, 내가 이렇게 생각했는데, 그 말대로 정말 되었네'라고 생각할 수 있는 것이다.

 

사실 네이버블로그에서 안되는 것은 티스토리에서도 안된다. 네이버에서 글을 쓰는 컨텐츠의 범위나 장르는 굉장히 많다. 뭘 써도 거의 검색이 잘 되는 편인데, 그에비해 티스토리에서는 노출되는 부분이 지극히 한정적이다. 거의 일상을 제외하고는 티스토리 메인에 소개해주지도 않고 그렇다고 어느정도 매니아틱한, 일종의 취향을 타는 컨텐츠의 경우에는 티스토리 블로그 자체가 인기가 없느 경우가 많다.

그에 비해 네이버블로그의 컨텐츠들은 직접 네이버의 컨텐츠 매니저들이 네이버 메인에 노출을 시켜주는 경우도 있어서 글이 잘 검색이 되진 않지만, 컨텐츠가 재밌고 보는 맛이 있는 글들은 메인 노출을 통해서 외부 유입이 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심지어 예전에는 텃밭이야기를 주제로 간단하게 집에서 텃밭을 만들어서 식물을 키웠었는데, 이걸로 메인에 몇 번이나 노출이 됐던 경험이 있다.

나도 써보고 싶은 내용들이 많이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일단 시간이 어느정도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자료조사도 필요하고 이미지와 글감을 정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은 그렇다치고 이미지의 경우에도 어느정도 한정적인 부분이 있기 때문에 내가 쓰고자 하는 글의 적절한 이미지를 찾는 시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아니면, 직접 그리거나 편집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어느정도 여유가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굉장히 비효율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네이버블로그는 저품질에 의한 검색누락의 위험성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꼼수를 사용하지 않고 큰 욕심을 바라지 않고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에게 더 추천하는 편이다. 애초에 검색누락이라는 것도 글의 유사성에 따른 검색누락인 경우가 굉장히 많은데, 하나의 글에 수많은 데이터값의 공통적인 부분이 많아질 수록 유사성이 커지는 것이고, 직접 글을 쓰면서 거기다가 직접 사진까지 찍는다면 검색누락의 위험성이 현저하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만약에 웹상의 글이나 이미지들을 재가공해서 글을 올리는 사람들에게는 네이버블로그는 추천하지 않는다. 유사성이 쌓이고 쌓여 어느 순간 패널티를 먹기 때문이다.